우한 폐렴에 붙이는 글 - 겨울 바닷가

02.07 15:21

둔갑술사_遁甲術士 조회:628 추천:3

 

 

23f4e61269394e847875f4ce3eff3583_1581041187_5.jpg

 

 

겨울 바닷가

 

고요의 바다에 

스멀스멀 어둠이 떨어지고 

한 줌 거품도 비말처럼 사라지는 

소진(消盡)의 노을에 또 하루가 먼다.

 

그을린 검은 육신으로

내일의 작은 빛을 보듬어 보지만

출렁출렁 먼 곳의 물결은

늘 먼바다일 뿐이다. 

 

다시 잠에서 깨어 

불씨처럼 싹 틔운 온기에

오막조막 차가운 언 가슴만 매만지는   

너와는 상관없는 나의 애무의 노래에 선다.

 

 

- 둔갑술사,    2020. 02.07 지금

 

 

비말의 계절,

우한 폐렴이 한반도를 덮치지만,

희생은 살아남은 자의 노래로 남을 뿐이다.

그 책임은 너도 아닌, 나도 아닌, 악마의 몫이다.

virus야, 인간을 다 죽일 수 있겠느냐?

 

2020-02-07_162714_.jpg

 

 

국가란 나에게 무엇인가?

묻고 또 묻는다.

희생의 대가만 챙기는 집단이 국가일까?

저 주렁주렁 달린 덧글들은 누구의 목소린가?  

어쩔 수 없다는 저 무리는 또 누군가?

 

죽음도 그리운 그 곳, 

나만 아니면 되는 그 곳,

한 번도 가 보지 못한 곳이 그렇게도 그리운가?

하룻밤이면 60-70명이 그리로 간다.

갓 태어난 어린 생명도 있다.

그 다급함을 누구에게 물을까? 

 

______

 

 

______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정치,종교,시사 게시판입니다. gooddew - -
469 봄비가 추적추적 떨어진다 [4] 둔갑술사_ 02-12 521
468 실종된 인간 상실의 표본 [13] 둔갑술사_ 02-12 654
» 우한 폐렴에 붙이는 글 - 겨울 바닷가 [13] 둔갑술사_ 02-07 628
466 미국은 한반도 분단 오용해온 행태 중단하라 -교회협 [벗님] 11-12 44
465 요즘 기사에 교도서가 꽉 찾다고? [5] 산처럼바람 10-05 598
464 이제 시작입니다. 산처럼바람 10-04 380
463 억울함을 풀어주세요ㅠ 봄은오는가 09-27 191
462 국가보조금 봄은오는가 09-27 255
461 끝 없는 거짓말 인생 [3] 봄은오는가 09-27 265
460 세월호 사고는 명확히 규명되었나요? [5] joyleehk 09-12 312
459 다케시마는 일본땅이다. 미소체리 09-02 126
458 거짓과 조작선동으로 진실을 가릴수는 없습니다 [5] 봄은오는가 08-28 225
457 여자의 눈 [2] 둔갑술사_ 08-28 430
456 가짜우파?, 가짜보수?, 위장우파?, 위장보수? [2] CanDoIT 08-28 119
455 조국 후보자 반대 촛불 집회를 열었던 '자유한국당' [2] CanDoIT 08-28 126
454 조국 실검 대결? 조작!!! [3] CanDoIT 08-28 121
453 국민의 청원 참여를 부탁합니다 컴테크 08-24 146
452 국민의 청원 참여를 부탁합니다 [20] 컴테크 08-24 365
451 [스크랩] 한일관계 분석한 일본지식인 칼럼 (일본야후 1위) [1] 드로이얀7 ( 08-21 85
450 대한독립만세 [8] FC바르셀로 08-15 381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