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竹香泉酒에서 竹香咖啡泉茶까지

2020.11.21 12:52

둔갑술사_遁甲術士 조회:875 추천:1

20201119_143015_.jpg


죽향천주

竹香泉酒

 

2020년 11월 19일, 

간밤에 내린 비에 

코끝을 태우던 칼칼한 잎들이 축 늘어 누웠다.    

오후가 들면서 잔뜩 찌푸린 하늘에 

비는 내리지 않고 바람만 세차게 분다.

찬기가 목줄을 타고 스멀스멀 기어든다.

대낮인데 여기저기 등을 밝힌 집이 간간이 보인다.

오솔길의 낙엽이 도랑의 물막이처럼 한쪽으로 수북이 밀려났다.

초행길은 자칫 잘못 디딜 우려도 있다.

이 짧은 오솔길에 내 발길을 묶는 풍경이 몇 있다.  

그중의 하나가 저 '죽향천주'이다.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

저 대통 속에 죽향천주 제조 비결이 들은 것은 아닐까?

아니면 희대의 죽향천주가 들었을까?  

매일 내 상상을 자극한다.

이 부근에 오면 나도 모르게 부쩍 술기운이 오른다.

어느 酒道人의 주술(呪術)이 강하게 전해진다.

비온 뒤라 그 기운이 한층 더 세다.

오늘은 아무도 지나간 흔적이 없다.

비탈면에 경사가 급해서 사람 마주치기가 그리 쉽지 않다. 

'죽향천주'를 등지고 앉아 커피 한 모금으로 쉬어 가는 곳이다.

참을 만큼 참았으니 오늘은 가까이 가서 사진을 한 장 찍었다.

내가 가져간 커피 병을 나란히 놓으니 

찰떡궁합이 따로 없는 삼박자가 그럴듯하다.  

 

기복(祈福) 행위일까? 

아니면 민간신앙일까?

커피와 인형 그리고 竹香泉酒, 

아, 내 기복이 완성되는 순간이다.

 

​커피 열매를 한자로 '咖啡(가배)'라고 한다니,

그럼 저 커피는 '竹香咖啡泉茶'가 되는 셈이다.

'어쩐지 맛이 달라졌다'라고 했다.

귀신도 내 혓바닥만은 속일 수 없다.   

 

어, 취한다.

 

 

늘거그_tobecontinued.png

___

__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등록일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간 유의사항 (정치, 종교, 시사 게시물 자제) gooddew - -
39153 우순실 - 잃어버린 우산 눈이 212 11-23
39152 바람꽃 - 비와 외로움 눈이 148 11-23
39151 이루마 - Kiss the Rain 눈이 109 11-23
39150 A-ha - Crying in the Rain 눈이 105 11-23
39149 Phoebe Cates - Paradise [2] 눈이 89 11-23
39148 Uriah heep - Rain 눈이 107 11-23
39147 WinToGo 테스트 한다고 바이러스 가..ㅋㅋ [18] Roen 669 11-23
39146 노트북 구매할려고 당근에보니.. [3] maimai 585 11-23
39145 크롬 또는 엣지 브라우저 백그라운드 사용여부 [15] 내꼬 543 11-23
39144 수학 잘하시는 분? [10] 라랑 810 11-23
39143 (단일)한컴오피스 2020 뷰어 (Windows 용)(통합뷰어) 일반용 [18] UCLA 1484 11-23
39142 시중에 나와 있는 프리수신기 방송 다 나오나요? [1] 심돌이 1014 11-22
39141 가을을 넘어 차가움에 옷깃을 여미면서...... [3] 빨강모자 352 11-22
39140 신버전 ODT 땜에 미치겠습니다. [11] 타임머신 1073 11-22
39139 마음 세탁소 영화 보관중이신분~~~ [4] 들에핀국화 782 11-22
39138 LG NAS(N1A1) 초기화 방법 도와주세요.. [2] 청덕동 386 11-22
39137 문의 [7] 농심신난년 667 11-22
39136 ImDisk Toolkit 좀 받아주세요.. [9] svp 595 11-21
39135 [팁] wget.exe 으로 다운로드 하면 원본 날짜로 다운로드됩... [9] suk 780 11-21
» 竹香泉酒에서 竹香咖啡泉茶까지 [2] 둔갑술사_ 875 11-21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