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의인 이종인 대표의 알파잠수 화재사건 청원.재업

11.27 16:51

냇시조니 조회:559 추천:4

  아..저는 적어도 그분에 대한 진실 정도는 이제는 알려졌으리라 생각했는데...

 너무 의외의 반응에 정말..너무 안타까워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여..

  전부는 아니지만 지금 밝혀지는 사실들을 알다시피 그때의 뉴스들의 90% 이상은..

 우리가 사실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은..거의가 거짓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종인 대표에 대해서 어설프게 설명을 하기보다..

  다이빙 벨을 말하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다이빙 벨...

    잠수부를 수면에서 바다 밑으로 이동시키는 잠수기구.

    일종의 수중 엘리베이터라 할 수 있다.

 

  다이빙 벨은 고발 뉴스의 이상호 기자가 세월호 사건 당시

 가장 가까이에서 직접 카메라에 담은 다이빙 벨에 대한 모든

 진실을 엮은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박근혜 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을

 막으려 했던거고 영화제 파행으로 이어진거죠..

  이상호 기자는 결국 80여분짜리 감독판을 유투브에 무료 공개하고 있어요..

  주소 링크 걸어 둡니다...

 

 

 간단하게 정리 하자면

 

[1] 이종인 대표는 세월호 구조를 위해 바지선과 여러가지 장비를 동원하기 위해

 자비로 (돈이 없어서 1억5천만원을 대출받아서) 간겁니다...단지 선의로...

 

[2] 처음 몇일동안 해경에서 구조하고 있엇다고 했지만 지나고보니 그것은 거짓이었죠..

 아무런 구조 활동도 없었고..민간인 구조사들의 접근을 막았습니다..

 

[3] 이종인 대표가 다이빙벨로 쉽게 접근할수 있다고 했지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아예 접근조차 못하게 해서 이종인 대표는 돌아가게 됩니다..

 

 [4]결국 가족들이 그후 이일을 알게 되서 다시 돌아오는데 그후에도

 좌료를 다른곳으로 알려주는등 방해를 하면서 몇일을 끕니다.

 

 [5]언론에 실패했다면서 이대표를 사기꾼으로 몰아가고 민간인 잠수사들도 기다림에

 지쳐 돌아가버립니다..

 

 [6]어렵게 성공하게 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에 결국 이대표는 포기하고 맙니다..

 

 여기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란...목숨을 위협하는 상황입니다..

 다이빙 벨 영상에도 나오지만.. 원래 잠수부가 있는 바다위는 물론

 근처로는 배가 근접하지 못하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다이빙 벨로 민간인 잠수사들이 바다 아래에 있는 상황에

 해경이 빠르게 지나가고 아예 충돌까지 하는 상황을 연출합니다..

 명백한 살인의도라고 한다는군요..즉 경고죠..

 이 대표는 자신 뿐만아니라 다른 잠수사들의 안위를 위해

 자신이 물러날수 밖에 없었죠..

 

 

 정말 이런분이 아직까지 사기꾼으로 기억되고 있다는건 너무 억울합니다..

 더군다나 추측이지만 이분 작업터에 불이 난것도 이상합니다

 '그 날 바다' 의 닻 장면인가를 찍으로 가기로 한날 하루 전에 

  이분의 평생 작업터에 불이난것도..

 분명 외벽으로 불이 타고 넘어온 흔적이 있는데 외부의 방화가 아니라고 결론이 난것도..

 바로 앞 건너편 해군이 관리하는 CCTV가 있는데 법원의 명령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이난 시간의 영상만 지워져서 줄수 없다는 해군의 말도...

 이해안되는 것 투성입니다...

 이 분이 평생을 쌓아오셨던게 다 타버렸데요...

 다 채우지는 못하겠지만..그래도 청원에 동참해주세요..

 

 

  청원 게시판 주소  

 

  https://www.youtube.com/redirect?q=https%3A%2F%2Fwww1.president.go.kr%2Fpetitions%2F433586%3Fnavigation%3Dpetitions&event=video_description&v=aBJQXKR2ww0&redir_token=Pp_qWHcv45RcqCMWomuvHOQB1Px8MTU0MzM4NzQxOUAxNTQzMzAxMDE5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정치,종교,시사 게시판입니다. gooddew - -
397 Boss 님 읽어 봅니다 [15] 신디 04-11 1025
396 4.16일 세월호 5주기 4일전. [20] 냇시조니 04-11 537
395 얼마전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10] 냇시조니 04-07 1124
394 어느 향토 연구가의 눈 [4] 둔갑술사_ 04-03 341
393 열병에 꺼진 촛불 둔갑술사_ 04-01 147
392 여기가 틀딱들 성지인가요 [2] Paezaker 04-01 297
391 서로 피곤한 정치글은 그만 올립시다 [15] win10 04-01 569
390 동참을 부탁드립니다... [7] 냇시조니 03-31 1200
389 동성애 유전자는 없습니다 ................ [8] 싱싱1 03-31 400
388 잘 할줄 알았지... [2] [벗님] 03-31 1069
387 트럼프 방식으로는 시진핑을 이길 수 없는 이유 3가지 -... [5] [벗님] 03-02 930
386 일베한테 일베충 이라 부르면 왜 부들부들 거리나요?? [4] 초보위력 02-13 431
385 국민생각함..이란 곳이 있어요 냇시조니 02-03 597
384 가짜 대퉁령^^ [5] deshana 01-30 345
383 54조원 [2] 플랫 01-15 367
382 [웃김] 위대한 나경원 원내대표 근황 [4] FC바르셀로 01-15 238
381 [웃김] 날조의 국가 일본 [13] FC바르셀로 01-15 563
380 국가인권위원회가 세상을 속이는 방법 .................... [10] 싱싱1 01-13 630
379 평균연봉 9100만원, 국민은행 총파업 지점 600곳 파업 [23] 번개 01-08 1362
» 세월호 의인 이종인 대표의 알파잠수 화재사건 청원.재업 [16] 냇시조니 11-27 559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