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의인 이종인 대표의 알파잠수 화재사건 청원.재업

11.27 16:51

냇시조니 조회:562 추천:4

  아..저는 적어도 그분에 대한 진실 정도는 이제는 알려졌으리라 생각했는데...

 너무 의외의 반응에 정말..너무 안타까워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네여..

  전부는 아니지만 지금 밝혀지는 사실들을 알다시피 그때의 뉴스들의 90% 이상은..

 우리가 사실이라고 생각했던 것들은..거의가 거짓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종인 대표에 대해서 어설프게 설명을 하기보다..

  다이빙 벨을 말하는게 낫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 다이빙 벨...

    잠수부를 수면에서 바다 밑으로 이동시키는 잠수기구.

    일종의 수중 엘리베이터라 할 수 있다.

 

  다이빙 벨은 고발 뉴스의 이상호 기자가 세월호 사건 당시

 가장 가까이에서 직접 카메라에 담은 다이빙 벨에 대한 모든

 진실을 엮은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박근혜 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상영을

 막으려 했던거고 영화제 파행으로 이어진거죠..

  이상호 기자는 결국 80여분짜리 감독판을 유투브에 무료 공개하고 있어요..

  주소 링크 걸어 둡니다...

 

 

 간단하게 정리 하자면

 

[1] 이종인 대표는 세월호 구조를 위해 바지선과 여러가지 장비를 동원하기 위해

 자비로 (돈이 없어서 1억5천만원을 대출받아서) 간겁니다...단지 선의로...

 

[2] 처음 몇일동안 해경에서 구조하고 있엇다고 했지만 지나고보니 그것은 거짓이었죠..

 아무런 구조 활동도 없었고..민간인 구조사들의 접근을 막았습니다..

 

[3] 이종인 대표가 다이빙벨로 쉽게 접근할수 있다고 했지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아예 접근조차 못하게 해서 이종인 대표는 돌아가게 됩니다..

 

 [4]결국 가족들이 그후 이일을 알게 되서 다시 돌아오는데 그후에도

 좌료를 다른곳으로 알려주는등 방해를 하면서 몇일을 끕니다.

 

 [5]언론에 실패했다면서 이대표를 사기꾼으로 몰아가고 민간인 잠수사들도 기다림에

 지쳐 돌아가버립니다..

 

 [6]어렵게 성공하게 되지만 어쩔 수 없는 상황에 결국 이대표는 포기하고 맙니다..

 

 여기서 어쩔 수 없는 상황이란...목숨을 위협하는 상황입니다..

 다이빙 벨 영상에도 나오지만.. 원래 잠수부가 있는 바다위는 물론

 근처로는 배가 근접하지 못하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다이빙 벨로 민간인 잠수사들이 바다 아래에 있는 상황에

 해경이 빠르게 지나가고 아예 충돌까지 하는 상황을 연출합니다..

 명백한 살인의도라고 한다는군요..즉 경고죠..

 이 대표는 자신 뿐만아니라 다른 잠수사들의 안위를 위해

 자신이 물러날수 밖에 없었죠..

 

 

 정말 이런분이 아직까지 사기꾼으로 기억되고 있다는건 너무 억울합니다..

 더군다나 추측이지만 이분 작업터에 불이 난것도 이상합니다

 '그 날 바다' 의 닻 장면인가를 찍으로 가기로 한날 하루 전에 

  이분의 평생 작업터에 불이난것도..

 분명 외벽으로 불이 타고 넘어온 흔적이 있는데 외부의 방화가 아니라고 결론이 난것도..

 바로 앞 건너편 해군이 관리하는 CCTV가 있는데 법원의 명령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불이난 시간의 영상만 지워져서 줄수 없다는 해군의 말도...

 이해안되는 것 투성입니다...

 이 분이 평생을 쌓아오셨던게 다 타버렸데요...

 다 채우지는 못하겠지만..그래도 청원에 동참해주세요..

 

 

  청원 게시판 주소  

 

  https://www.youtube.com/redirect?q=https%3A%2F%2Fwww1.president.go.kr%2Fpetitions%2F433586%3Fnavigation%3Dpetitions&event=video_description&v=aBJQXKR2ww0&redir_token=Pp_qWHcv45RcqCMWomuvHOQB1Px8MTU0MzM4NzQxOUAxNTQzMzAxMDE5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지] 정치,종교,시사 게시판입니다. gooddew - -
428 재명이 잘 하네요,,, [1] 보자우 08-07 65
427 일제 불화수소를 사용하기 위해 일제 불매운동 [19] 앤드로 08-07 1434
426 불매운동에 대한 여러 생각을 해보다 [37] 컴테크 08-07 885
425 일본 불매운동 동참 합시다 (펌) [12] 라팔 08-07 567
424 신라젠의 미래? [7] gooddew 08-05 1179
423 현, 시국을 보는 국회의장의 눈 둔갑술사_ 07-18 382
422 [단독] 대포통장 명의인 금융거래 제한 3년으로 늘린다 루돌프가슴 07-07 543
421 한국 떠나는 국민, 금융위기 후 최다 [10] 루돌프가슴 07-07 712
420 이분법적인 사고방식이 지배하는... [18] CanDoIT 07-07 1340
419 친일청 만들어달라고 국민청원 올렸습니다. [35] 보라빛안개 07-05 1425
418 미-중/한-일 무역전쟁 재미있게 돌아가는 군요. [9] CanDoIT 07-05 1037
417 오늘의 읽어볼만한 트윗 소식 - 일본의 한국관이 어떻게 ... 드로이얀7 ( 07-04 62
416 日 2차보복 움직임에 국내 車업계 초비상 [1] 루돌프가슴 07-03 91
415 일본 반대 포스터 소개입니다. [3] kwoods 07-03 605
414 새떼를 北 항공기로 오인…전투기 출격 소동 [5] 달마가동쪽 07-03 729
413 北 추정 사이버 공격 조직, 자유한국당 의원실에 해킹메... [2] 루돌프가슴 07-03 252
412 털보돼지의 다스베이더 [2] ▒Boss▒ 06-24 64
411 주체사상을 만든 자가 현충원에 / 김원봉 찬양한 박근혜 ... [3] 드로이얀7 ( 06-08 108
410 文의 현충일 [13] 둔갑술사_ 06-06 498
409 자꾸 딴소리만 하는이가 있군요 죄송합니다 ^^ [79] ▒Boss▒ 05-31 1510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