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아들~~

2020.12.30 15:16

maimai 조회:608 추천:3

코로나 때문에 사람 없을때, 매.. 오전 11시쯤 되면 식당가서 사 먹습니다. 아내가 직장 다니다 보니 자주 사먹는편이라..오늘도 어김없이...

 

자주가는 이 식당은 넓기도 하지만 주차장도 크고..... 오늘도  들어 가보니 2테이블 손님이 앉아 있네요.

 

옆옆 테이블에는  젊은 친구랑 나이많은 사람이 주문한 밥 기다리고 있으면서  대화나누는 소리가 다 들리네요.

들어보니..

 

30대? 정도의 아들과 아빱니다. 식사가 나오니 아들이 소주한병시켜 아빠에게 한잔 따르고..  두사람이 걍 친구처럼 대화를 합니다.

아빠에게 경어도 안쓰고...

 

아들이 아빠에게 용돈을 쥐어주네요. 고마워..아빠가  한마디 하더라구여...

 

 

아빠라는분이 아직 60은 안되어 보이던데... 걍 표가 납니다, 아들이랑 같은 패딩을 입었는데 아빠 어깨가 축 쳐져있는걸....

 

 

짠~ 하더라구여...

 

 

국민학교 2학년인 내 늦둥이 시키는 고등학교 들어갈때까지 내가 살아 있을까??  경제적인 능력도 없이 살아있으면 이것또한 고통일거 같다는 생각도.

 

    열심히 벌어야 되겠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모두 힘든데 잘 이겨 내자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등록일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간 유의사항 (정치, 종교, 시사 게시물 자제) gooddew - -
39824 옆동네 (2탄) [2] DarknessAn 2049 02-11
39823 이수영 - 힐릴리 [1] 눈이 290 02-11
39822 파크라이1 [3] 수사반장 687 02-10
39821 0시만 넘어가면 귀신같이 잠이;; [4] 머선일이구 720 02-10
39820 가끔가다.. 테츠로 511 02-10
39819 위험한 TV 다이.. [11] 한걸음 1394 02-10
39818 휴대폰 렌즈 보호필름? [3] 홍지윤 525 02-10
39817 원도우 업데이트 자료가 있어 한번 설치를 해보았습니다 [4] 바다속에고 861 02-10
39816 LG 중고폰 구매 해도 될런지요... [14] 자슬내등사 951 02-09
39815 밑의 글이 지워 졋지만 P8Z77 입니다. [2] 보[BORAM]람 632 02-09
39814 내장그래픽도 꽤 좋아졌군요. [5] 디폴트 1296 02-09
39813 불법공유에 대한,,, [13] [벗님] 1989 02-09
39812 편의점에서 파는 유심이 비싼이유를 알것같네요. [12] 카이행복26 1618 02-09
39811 강산애 - 연어 [1] 눈이 265 02-08
39810 이문세 김윤희 - 그녀의 웃음소리뿐 눈이 391 02-08
39809 Unchained Melody - Benedetta Caretta(원곡 The Righteous... [1] 윈도우창시 188 02-08
39808 Delilah - Tom Jones[가사 번역] [1] 윈도우창시 171 02-08
39807 벤토이 연습중. 압축파일열면 나머지파일 [3] 달맞이꽃 537 02-08
39806 식사 후에는 5가지를 하지 마세요! [9] gooddew 1415 02-08
39805 긍정의 힘 [4] gooddew 747 02-08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