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바람의 노래를 듣다.

2022.02.26 01:25

neon 조회:348 추천:3

조용필씨의 바람의 노래는 들을 때 마다 생각을 많이 하게 해 주는 귀한 노래입니다. 어떨 때는 전에 하던 생각을 이어 하기도 하고, 또 어떨 때에는 새로운 장을 시작해 보기도 합니다.

 


 

 

살면서 듣게 될까 언젠가는바람에 노래를
세월 가면 그때는 알게 될까 꽃이지는 이유를
저는 살면서 얻지 못한 답이 많습니다. 노래에서 말하는 바람 속에 감춰진 음률....터질 듯이 피었다가 살며시 시드는 꽃이 왜 그런지는 저도 모릅니다. 그리고 모르는 것들이 많은데 그 중에 모르면서 괴로운 질문이 몇 있었습니다.
40 대 때에는 이런 질문들을 가지고 답을 찾고 있었습니다.
  • 왜 나는 다른 사람들 앞에서는 자신감이 없을까?
  • 자신감이 없는데 왜 나는 용기를 내야 하나?
  • 내 용기를 그들은 어떻게 생각할까?
이 질문들이 자존감과 관련된 질문들이라는 것을 쉽게 아시는 분들이 있을 것 입니다. 그런데 저는 30대 중반이 넘어서야 이런 질문들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답을 찾았다는 말이 아니고 질문을 찾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있습니다.
20대 이전에는 다른 사람들 앞에서 내가 가진 불안감과 알 수 없는 내 모습을 들키지 않으려고 아주 침착하고 순한 사람의 모습을 보이면서 살았습니다. 이 모습은 저의 타고난 성향에 따라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가면이 아닌 가면이었을 것입니다. 그 당시에는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저는 50대이고...될대로 되라...하고 살고 있습니다.
 
나를 떠난 사람들과 만나게 될 또 다른 사람들
스쳐 가는 인연과 그리움은 어느 곳으로 가는가
나의 작은 지혜로는 알 수가 없네
내가 아는 건 살아가는 방법뿐이야
보다 많은 실패와 고뇌의 시간이
비켜갈 수 없다는 걸 우린 깨달았네
이제 그 해답이 사랑이라면
나는 이 세상 모든 것들을 사랑하겠네

 

인연이 스쳐지나고 그리워 하는 마음도 떠나게 되지만 나는 아무것도 알수가 없습니다. 그냥 살아갈 따름입니다. 이윽고 나는 내 노력으로는 바꿀수 없는..피할 수 없는 것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모든 것을 사랑하겠다고 다짐합니다.

 

살면서 저는 어떤 행동을 선택합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제가 원한 결과일 수도 있고 실망스러울 수도 있습니다.

다음에는 조금 다른 선택을 해 볼 것입니다. 그리고 결과를 즐길 수 있도록 마음의 준비도 할 것입니다.

 

늦은 밤에 제가 살아왔던 순간 순간을 되새겨 보면 희노애락이 다 담겨 있는 드라마를 보고 있는 것 같습니다. 결말을 제가 짓고 끝나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그 드라마가 어떤 평을 받을지는 알 수 없겠죠. 아무도 평하지 않을 수도 있고요.

 

저는 조용필씨와는 다른 선택을 하고 살고 있습니다. 비켜갈 수 없다는 걸 깨달았을 때에도 저는 아직 해답을 몰라서 익숙한 버릇으로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제가 흔히 사용하는 방법은 방어 후 공격, 또는 회피 입니다. 아주 드물게, 잘 듣고 잘 이해해 보려고도 하지만  저는 정말 모양 빠지게도 쉽게 상처받고 삐집니다.

 

언제 저는 저의 이야기를 아름답게 만들 수 있는 해답을 생각해 낼 수 있을까요? 아마 해답에 상관 없이, 적당한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중일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아름답지는 않지만 나의 이야기를.....

다만 저와 스쳐가는 인연들은 상처받지 않으시고 스쳐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PS. 바람의 노래를 듣다보면 서시가 생각납니다. 대체 사랑이 뭘까요?

 

서시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 가는 것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오늘 밤에도 별이 바람에 스치운다.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등록일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간 유의사항 (정치, 종교, 시사 게시물 자제) [1] gooddew - -
42973 이근 전대위.. [4] 테츠로 1058 03-18
42972 급하게... 시작하는 바람에... [3] 易모地뗀思 590 03-18
42971 이런 사이트도 있군요. [4] 복두꺼비 1782 03-18
42970 윈포를 더 편하게...를 편하게 [1] 카카수 609 03-18
42969 이러면 여자들이 안좋아 할까여 ㄷㄷㄷㄷ [12] 선우 1063 03-17
42968 대장 내시경 검사 결과를 보고 오니 마음이 개운하네요. [10] 복두꺼비 642 03-17
42967 오늘 여기저기 너무 여러 사이트를 싸돌아 댕겼네요...ㅠ.ㅠ [3] 타천사둘리 696 03-17
42966 시작메뉴 어떤걸 사용해나요.? [2] ᴾᴸᵃʸ 412 03-17
42965 pc 메모리램 어떤걸로 사야할지 컴알못 도와주세요 [6] 살며사랑하 502 03-17
42964 윈도우 디펜더 중지 및 삭제방법 [3] 타천사둘리 1010 03-17
42963 윈도우11, 바탕화면에 추노마크가 새겨지네... [8] 오늘도힘내 1291 03-17
42962 나는 결제 한적이 없다니깐!!!! [9] 테츠로 1315 03-17
42961 [종료] [279] 더불어~~~ 1472 03-16
42960 더불어 사부님 감사합니다^^* [13] 선우 456 03-16
42959 2가지 질문입니다. [5] 내리사랑 467 03-16
42958 [ 종료 ] 실컴용 install.wim 일부 자료 [8] do98 1282 03-16
42957 사용/설치기 7종 [20] 더불어~~~ 823 03-16
42956 타이어 숫자에 대해서 질문 해 봅니다 [4] 놋지미 474 03-16
42955 WinNTSetup 5.2.3 단일포터블 [10] 내꼬 581 03-16
42954 OpenCV 지뢰찾기.py [2] bangul 597 03-16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