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신비의 백색요정 - 알비노

2020.05.15 16:55

둔갑술사_遁甲術士 조회:1571 추천:1

 

193701_1_trinixy_ru-1.jpg

 

백색요정 알비노 albino

 

아미나 에펜디에바

Amina Ependieva, 11살, 러시아 체첸 쿠르찰로이 태생  

 

찍사정보 : 아르사코바(Arsakova), 체첸

 

193701_2_trinixy_ru-1.jpg

 

멜라닌 색소 결핍으로 생겨나는 선천성 유전 질환으로

헤테로크롬증 알비노 (albino heterochromia) 소녀로

일반적으로 우리는 편하게 '알비노'라고 하는 것 같다.

 

어느 통신은 

'너무 신비롭고 아름다워 눈 못 떼게 만드는 백색 요정'이라고 적는다.

요즈음 길을 가다가 여성들을 유심히 본다.

쌍꺼풀에 오똑한 콧날이다. 

내 주먹구구식 통계지만, 열이면 여섯은 뜯어고쳤다.

이 '6'이라는 숫자가 말하는 시사는 크다.

뜯어고치지 않은 사람에게 비상식의 압박이 되고 있다.  

어느 설문에서 '당신은 왜 쌍꺼풀이 없느냐?"라고 물으니 답은 매우 간단하다.     

쌍꺼풀 수술을 위해 돈을 모으고 있다고 한다.

한국인이 쌍꺼풀을 타고날 확률은 30% 정도라고 한다.

내 경험적 수치보다 훨씬 높은데 놀랐다.

쓸모없는 쌍꺼풀은 제쳐두더라도 피부로 와닿는 수치는 아니다.  

 

선천성이란 진화에서 오는 더 나은 생명의 속성이다.

'후천적 유전 질환의 요구', 

다소 섬뜩하지만, 그 시대가 눈앞에 훤히 보인다.   

자신을 낳은 부모에게 보내는 처절한 복수의 시작이다.

죽음을 불사하고 자신의 얼굴에다 

무섭게 칼질하는 여성들을 볼 때,   

그 가능성이 전혀 없다고는 할 수 없다.

 

 

알비노 오드아이 소녀, 

(albino odd-eye, 홍채이색증)

하늘에서 내려온 새하얀 천사,

백색 요정 !

 

 

2020-05-20, 

 둔갑술사

 

01.jpg

 

'엘프페디아(elfpedia, 이런 말도 있나?)', 

우리에게 일상적 용어가 될 날도 멀지 않았다.

elf의 거리를 방황하는 미래를 상상한다. 

우리 애들은 둘 다 고향이 한남동 순천향병원이다.

첫째는 기억이 생생한데 둘째는 통 기억이 없다.

xx병원이 고향이라는 우스개가 현실이다.

 

선택이 행복을 만듭니다.  

당신을 오드아이로 만들어 드립니다.

 
이쁘게 싸지를 자신이 없으면 
네 진화를 원망하는 것이 빠르다.
이 글을 읽고 가슴 아픈 사람도 있으리라 본다.
인간의 반은 여성이다.
반만으로 살 수 없으니 이 반의 의미는 전부를 뜻한다.
이것도 진화의 한 과정일까?
인간 진화의 거부는 아닐까?
 

 
_____________
XE1.11.6 Layout1.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