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오전에... 글 읽으면서.......

2020.12.06 10:16

빨강모자 조회:564 추천:11

- 서문 - :: 퍼온 글

 

어느 아들이 아버지에게 쓴 편지 

 

다운로드 (1).jpg

 

 

 

아버지..세상에는 온통 어머니만 있고

아버지는 없는 세상인 듯 합니다..

아들이고! 딸이고 다들 세상에서 우리 엄마만큼 

고생한 사람 없다며 우리 엄마,우리 엄마 합니다...

 

아버지 당신은 무얼 하셨습니까?

아버지라는 이름으로 살아가느라

묵묵히 집안에 울타리가 되고 담이 되었고 새벽같이 일터로 나가...

 

더우나 추우나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윗 사람 눈치보며..아랫 사람에게 치밀리면서

오로지 여우같은 마누라 토끼같은 자식들을

먹이고 입히고 공부시키는 일에 일신을 다 바쳐오시지 않으셨나요?

 

내 새끼 입에 밥 들어가는 것이 마냥 흐믓하고

여우같은 마누라 곱게 치장시키는 재미에 내 한몸 

부서지는 것은 생각않고 열심히 일만 하며 살아오지 않으셨나요?

 

예전엔 그래도! 월급날 되면 

마누라 앞에 돈 봉투라도 내밀며

폼이라도 잡으며 위세를 떨었건만

 

이젠 그나마 통장으로 깡그리 입금되어

죽자고 일만 했지 돈은 구경도! 못해보고

마누라에게 받는 용돈이 부족하여

갖은 애교떨며 용돈받아 가며 살았습니다..

 

세탁기에 밸밸 꼬인 빨래 꺼내어 너는 일도

청소기 돌리는 일도,애들 씻기는 일도

분리수거하는 날 맞춰 쓰레기 버리는 일도

다 아버지,당신의 몫이였습니다

 

가만히 생각해 보면

이 시대의 아버지들이 참 불쌍합니다..

결혼하고 당신을 위해선

돈도 시간도 투자한 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어머니처럼 화장을 하는것도 아니고

옷을 사치스럽게 사입는 것도 아니고

오로지 일터만 오가십니다..

 

그러다, 어느 날 

정년 퇴직하고 집만 지키는 아버지를 

어머닌 삼식이라며 힘들어 하고,

딸들은 엄마 힘들! 게 하지말고 

여행도 다니시고 그러라지만

 

나가면 조금의 돈이라도 낭비 할까봐

그저 집이나 동네에서 맴도는 아버지

여행도 노는 것도 젊어서 해봤어야지요..

집 나와봐야 갈 곳도 없어 공원만 어슬렁 거립니다.

 

차라리 마누라 눈치밥이지만

주는 밥 먹고 집에 들어 앉았는것이 마음이 편합니다.

시대의 흐름이라지만 마음이 아픕니다.

이 세상 모든 아버지들이여!

이제라도 당신을 위해서 사십시요..

 

노인의 고통

 

요즘 장성한 아들 딸들이 일자리가 없다는 이유로 

부모에게 얹혀살며 늙은 부모를 일터로 내모는 세상 입니다

이런현상을 누가 만들었나요

 

그건 어려서 부터 자립심을 키워주기는 커녕

모든지 알아서 해주신 당신이 아니었나요

 

274646355671D019085BB1.jpg

 

 

---------------------------------------------

 

세계에서 부모에게 의지하는걸로

"한국 젊은이가 일등" 이라네요..참 슬퍼 지네요..   

 

- 안부 - 

 

안녕하세요?

모처럼만의 휴일인지라서 또 인사 안부 여쭘니다....꾸벅!!

새벽의 바람이 너무나도 차가와서 칼바람이라 부르기도 하는가 봅니다.

해도 뜨기전에 집을 나서서 날이 어둑어둑해야만 집에 오고,

바쁜 공사일정에 휴무없이 급한대로 처리하느라 오늘에서야 잠시 삶에 충전의 시간을 가져 봅니다.

 

바쁜 일상이라지만 팍팍한 삶이라지만 조금만 더 여유롭고 배려하면서

한번 더 미소짓고 덜 아프면서 즐길 수 있기를 함께 희망해 봅니다.

연말이라서 정리도하고 되돌아도 보시겠지만

소중함을 다시금 새겨보는 시간도 함께 해 보시길 권해 보면서 짧은 안부인사를 올림니다....

모두 평안하십시요..

 

꾸벅~~~~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등록일
[공지] 자유 게시판 이용간 유의사항 (정치, 종교, 시사 게시물 자제) gooddew - -
39325 윈10에서 코타나가 한국어 안되는 이유?? [1] RoyalS 733 12-07
39324 결국은 질렀네요. [3] maimai 1304 12-07
39323 배치파일 달력2 [6] arim 754 12-07
39322 손흥민 1골 1도움! 토트넘, 아스날에 2-0 승리 [1] asklee 429 12-07
39321 뒷북입니다(Win10 20H2 KB4586853) 업데이트 내꼬 521 12-07
39320 음 제거 되는CPU가 라이젠 애슬론이군요. 심돌이 685 12-06
39319 소행성 탐사선 하야부사 2 - 샘플 리턴 성공 [3] asklee 440 12-06
39318 싱글코어 1기가 [149] Roen 1507 12-06
39317 자료 감사합니다 [1] 바다속에고 516 12-06
39316 지금 파인드라이브 네비 쓰시는분 오류 없나요? [10] 타임머신 748 12-06
39315 윈도우 게시글 올릴때 [3] DREAMER 410 12-06
39314 배치파일 달력 [4] arim 890 12-06
» 휴일 오전에... 글 읽으면서....... [3] 빨강모자 564 12-06
39312 32비트와 64비트를 어떨때 사용하시나요? [12] 삼시세끼 1181 12-05
39311 슬림제트 브라우저 써보니 몇가지 문제점이 있네요 [7] 카이행복26 422 12-05
39310 저저번주 11월달 프린터 에로사항 (수리후기) [2] 크론베리 468 12-05
39309 특별주문 가능할까요 [5] 축복 901 12-05
39308 사이버펑크 2077 공식 트레일러(한국어 더빙) [1] 와로 502 12-05
39307 꼬져님 윈도우는 트윅 윈도우인가요? [7] nhk 1053 12-05
39306 몰래 카메라 보고 웃고 살아요 ^^ 윈도우창시 1002 12-04
XE1.11.6 Layout1.4.8